제임스 맨골드 감독님 절받으세요~(스포O) [포드v페라리] imax관 후기.

 IMAX관에서 보았습니다만, 레이싱 할 때 앞뒤에 근접하게 찍어 주는 것 이외에는 특히 큰 스크린으로 즐길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다만 엔진음이 부릉부릉할 때 음향이 선생님이라 심장도 부릉부릉하고 음향특수관 mx나 무빙 있는 4dx, 양 옆으로 차가 달리는 느낌이 드는 스크린x관에서 보는 것이 더 즐거운 것 같네요.

스포 축제입니다스포 축제입니다스포 축제입니다스포 축제입니다스포 축제입니다스포 축제입니다스포 축제입니다

출처 : movietalk52002724

페라리 인수에 실패하고 농락하다 돌아온 아이아코카에 페라리가 뭐라고 욕했느냐고 따진 포드. 외모 비하 발언에도 평점을 유지하는 듯했지만 포드 2세에 불과하다는 말에 격분, 백지수표를 던지고 포드 레이싱팀을 만든다.

그래서 전 르망의 영웅으로 현재는 차를 팔고 있는 셸비와 그의 레이서 켄 마일즈가 스카우트돼 타도 페라리를 준비를 하지만.켄의 독보적인 사회성에 비아냥거림을 듣던 포드 부사장의 공작으로 켄은 레이싱에 참가할 수 없게 되고 결국 포드팀은 페라리에게 참패를 당하고 돌아온다.

레이싱팀 해체 위기에서 세일즈로 단련된 셸비의 말이 빛을 발하며 두 번째 기회를 얻은 켄.잠깐 달려볼까 하다가도 물귀신 같은 포드 부사장이 또 방해하려 하고, 아이아코카에 이 사실을 전해들은 셸비는 부사장을 감금하고 포드 2세를 레이싱카에 태워 분노의 질주를 펼친다.theqoo.net/square <--- 여기 사진을 아주 자세히 올려 주셨어 ㅎㅎ)

첫 레이스 카 탑승에 감동하고 바지가 젖었는지도 모르는 회장에게 루비는 모든 것을 걸어 그 결과 켄은 유려하고 승부사적인 실력을 선 보이며 루·맨으로 레이스에 참여한다.

밖으로는 페라리, 안으로는 미자리 같은 부사장과 싸우면서 죽음의 레이싱 르망 24시간을 달리는 켄. 셸비는 절대 굶어죽지 않는 캐릭터 같다) 아들 피터에게 말하던 퍼펙트 랩을 돌며 기록을 갈아치우지만 승리에 대한 욕망과 현실과의 타협으로 켄은 타협을 선택한다.

분노 같은 머리를 털고 철이 든 가장의 모습이 된 그를 보면 액셀을 밟고 켄에게 소리치며 울던 몰리의 모습과 켄이 레이싱하는 것을 보고 웃던 몰리의 모습이 동시에 떠올랐다.잘못된 선택이었다고 화를 낼 수도 있었다고 칭찬할 수도 없었다.이미 40대 중년의 레이서인 그는 승리에 초조할 수밖에 없었을 텐데 다음 기회를 기다리며 웃는 것에 대해 그 인내심에 박수가 터져 아쉬움을 느꼈다.이 복잡한 심경을 맷 데이먼, 크리스챤 베일 모두 잘 연기해줘서 역시 반이…! 라고 생각하기도 했고,

이름이 레오인가?어… 부사장님, 진짜 불타는 차에 가둬서.레이스가 끝나고 켄에게 경의를 표하는 페라리를 보면서 켄에게 페라리로 이적해 포드 밟게 하고 싶었지만 그런 일은 없었다. 두 번째 르망에게 가 보지도 못한 채 불길로 사라졌다…그러나, 켄의 남아 르망에서 연달아 우승을 거두었고, 켄은 팬의 지지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다고 한다.그 말이라도 안 썼으면 나와서 켄의 복수라며 별표를 달고 테러를 저질렀을지도 몰라. 음ㅠㅠ

시사회에서 보니 벌써 일주일이 지났지만 기억에 남는 장면이 많다.

규정에 맞지 않는 차라면 실격처리 되니 도구를 집어던지며 날뛰던 켄과 유유히 도구를 꺼내 액자에 넣어두라고 한 셸비. 그 도구를 다시 켄의 아들 피터에게 건네준 마지막 장면.

심장약은 맛있으니 먹는 것이라는 셸비와 네 음료는 네 돈으로 사먹으라는 켄의 개싸움. 그걸 보다가 음료수까지 챙겨주는 몰리.남편의 꿈을 진심으로 응원하지만 생계 위험에 결국 눈물을 흘리거나, 루·사원에 못 간 남편을 찾아와서 안아 준 몰리.

차에 태워다 드리라고 하면 뛰어가, 아빠가 버린 트로피를 몰래 가지고 들어온 피터.피터가 그렸던 르망·경주·트럭을 보면서 설명하는 켄

보호복을 입었으니까 차에서 나오면 괜찮지만, 차에서 나갈 수 없는 사람도 있는 것 같아.초반에 셸비도 등에 불이 붙었는데 레이싱 한다고 소리치는 장면이 나왔고, 켄도 브레이크 고장으로 불에 타죽을 뻔했는데 아무렇지도 않게 계속 연습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그래서 둘이 소울메이트가 됐는지.

포드 2세라는 말에 오랫동안 설쳤지만 르망레이스 관람 중 헬기를 타고 식사하러 가는 포드 2세.유럽과의 싸움은 세계대전 때부터였다며 포드의 역사를 자랑스러워하면서도 기승전도로 팔려는 포드 2세.똑같이 차를 팔기만 하는 부사장 녀석이야. 후우-완벽한 차를 추구하는 페라리. 경기에도 영혼을 쏟고 상대를 인정할 줄 아는 이탈리아 쿨남 같지만 현실은 파산 위기에서 돌아왔고.포드 2세와 엔조 페라리를 잘 섞어 놓았으면 망치킨 같은 회장이 한 명 왔을 텐데, 이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했고, 그저 착해도 나쁘다고 결론을 내리지 못하는 인간상을 잘 보여준 것 같다. 사실과 영화의 차이를 설명해주는 글을 봤는데(https://extmovie.com/movietalk 현실은 더 비지니스적ㅋㅋ 영화가 재미있듯이 각색을 잘하는 것 같아.

마지막으로 이거 보려고 많은 x맨 시리즈를 버텼어.생각난 피날레 <로건>을 만든 감독의 작품이라는 것을 영화가 끝나고 알았다.앞으로는 제임스 맨골드라고 적혀 있으면 믿고 보러 갈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