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발을 막기 위한 방법 ‘미아역 오십견 치료’,

 미아의 치료, 재발방지 를 위한 방법

오십견은 중장년층에게 비교적 흔한 질환입니다. 이름 그대로 50대에 주로 발생하는 질환으로 40세가 되기 전에 발병하는 경우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드물습니다.

아직까지 특별한 발병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지만, 노화나 스트레스의 반복 관절을 사용하는 경우에 나타나기 쉬운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십견이라는걸잘모르고찜질만붙여서끈적거린다거나,오십견은어차피시간이되면저절로낫다라는말만믿고병원안가는분들이간혹계시있는데너무안좋습니다.

실제로 오십견은 평균적으로 1~3년 정도의 기간에 자연 치유될 가능성이 있는 질환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이렇게 오랫동안 어깨를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고 통증에 시달리면서 밤잠을 설치기 때문에 자연치유만 기다리시는 것은 권해드릴 수 없습니다.

게다가 제때 치료를 받지 않으면 자연 치유된다 해도 후유증이 남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치료는 꼭 필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 관절 주변은 아주 얇은 막으로 둘러싸여 있는데 이 막을 가리켜 관절낭이라고 합니다. 오십견은 쉽게 말해서, 이 관절낭이 관절에 착 달라붙어 움직일 수 없게 되고, 통증까지 유발하는 질병이라고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팔을 올리기 어렵기 때문에 머리감기나 옷을 갈아입는 등 아주 일상적인 활동을 혼자서 할 수 없게 되어 통증이 심합니다만, 특히 밤에 심하게 잠들 수 없는 경우도 많습니다.

보통 초기에는 통증이 심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관절이 굳어지면서 움직임에 제한을 받게 됩니다.

오십견이 다른 질환과 구별되는 특징은 능동적으로 관절을 움직일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수동적으로도 관절을 움직일 수 없게 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회전근개파열의 경우 통증이 너무 심해서 능동적으로 팔을 움직이기는 어렵지만 다른 사람이 무리하게 팔을 들면 팔이 올라갑니다.

하지만오십견의경우에는다른사람이팔을들려고해도올라가지않는다는특징을보여줍니다.

치료 후 재발을 막으려면? 본원에서 오십견 치료에 이용되는 방법은 프로로 주사와 드라이 니들링(TPI)입니다. 드라이니들링(TPI)으로 어깨를 쿡쿡 찔러 풀고 프로로 주사까지 사용하여 다시 어깨를 움직일 수 있게 하여 통증을 완화시킵니다.

그러나 오십견 치료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치료입니다. 어깨질환의 경우 특히 재발이 많은 편인데 치료를 잘 받고 운동치료를 꾸준히 하지 않으면 3~6개월 이내에 재발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환자들이 집에서 스트레칭과 운동 치료를 꾸준히 할 수 있도록 간단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5분 만에 운동 치료가 끝나도록 했습니다.

아무리 좋은 운동 치료라고 해도 환자가 흉내내지 않으면 의미가 없기 때문입니다.

미아의 오십견 치료, 재발 방지를 위한 방법

미아의 오십견 치료, 재발방지 위한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