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폴딩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발표로 보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의 미래

당일은 플랙시블 디스플레이에 대한 제 소견을 포스팅 해볼까 한다.

>

플랙시블(flexible)은 신축성 있는 , 유연한이란 의미을 가진 단어이다. 사실 휘어지거나 접히는 디스플레이는 제가 초등학생때 봤던 영화에서도 봤던 기억이 있는데요.그만큼 디스플레이를 감정대로 변형시키는 기술은 엄청 오래 전체터 상상해온 기술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서야 약간씩 현실적인 기술들이 나오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디스플레이를 플랙시블 하게 만든다는 것이 엄청 어려운 기술이었sound을 말해주는 것이죠.

>

플랙시블은 기술적인 난이도 순서로 밴더블(휘어졌다 되돌아올 수 있는 탄력적인 것)과 롤러블(더 유연하게 돌돌 이예기 수 있는 것) 그리고 폴더블(접히는 것), 스트레처블(크기를 잡아 늘릴 수 있는것)등으로 자신눌 수 있습니다…

>

밴더블은 LG의 G플렉스가 제대로 구현했는데 사실 디스플레이도 휠 수 있다는 기술력 과시의 목적일 뿐, 실용적인 부분은 소비자의 마소리을 끌지 못했죠. 사실 쪼금 휘어진다고 해서 뭐가 달라질까요? 롤러블은 기술적으로 상당히 높은 수준에 올라왔고 다양한 분야에 적용하는 것을 조사하고 있는 중이다니다.

>

스트레처블은 디스플레이의 최종판이라고 부를 수 있을 정도로 마음껏 구기고 거의 매일리고 변형시킬 수 있는 기술입니다니다. 이 기술이 완성되면 디스플레이를 몸에 붙이거과인 입거과인 다양한 사물에 적용시킬 수 있슴니다. 이 기술의 완성과 같이 과학기술은 급속도로 발전하게 되겠죠.

>

요즘 LG에서 출시를 눈앞에 둔 롤러블 올레드 TV는 환상적이었죠. 외신들이 입을 모아 찬사를 보내기도 했고요.곧 이러한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폰도 출시준비를 앞두고 있는 귀취임.

>

롤러블도 이렇게 놀라운데 폴더블은 왜 롤러블보다 높은 기술이 필요하다고 할까요? 롤러블에 비해 폴더블을 만들기 더 어려운 이유는 접히는 각도의 차이 때문입니다니다. ​쉽게 예기해 도화지를 둥글게 예기았다가 펴면 구겨짐이 없지만, 완전히 접었다 펴면 구겨짐이 생김. 게다가 여러 번 접었다 펴면 그 자리가 파손되어 찢어질 수 있지요.

>

폴더블은 아웃폴딩과 인폴딩으로 나눌 수 있슴니다. 아웃폴딩은 화면이 바깥으로 접히도록 하는 기술이고, 인폴딩은 반대로 안쪽으로 접힐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에요. 아웃폴딩은 구부러지는 포인트에 가해지는 스트레스를 그나마 최소화할 수 있슴니다. 접히는 부분이 둥근 형태로 구부러지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그만큼 두꺼워질 수밖에 없슴니다. 게다가 접힐때의 텐션때문에 화면이 구겨지는 현상도 일어나죠. 개인적인 견해으로 몇 번 보고나면 질릴만한 신기한 장난감 정도의 수준이라 견해한다. 가격이 100만원 이하라고 해도 전 사고 싶은 견해이 들지 않더군요^^;

>

진정한 폴더블은 인폴딩방식이라고 소견할것이다. 인폴딩방식은 안쪽각도로 접히기 때문에 노트북 형태로 만들어 활요하는 것도 가능해요. 하지만 아웃폴딩은 접히는 순간부터 두 화면을 함께 활용하기 어렵음니다. 또 인폴딩은 디스플레이가 내부에 있기 때문에 외부충격으로부터 보호가 되지만 아웃폴딩은 그 반대이기 때문에 외부충격이자신 스크레치에 약할 수밖에 없지요. 이점이 상용화 되기에 대단히 치명적인 부분이라 할 수 있음니다. 또 인폴딩은 케이스를 끼우더라도 접히는데 문제가 없지만 아웃폴딩은 케이스를 끼우는 게 불가능한 구조이기도 할것이다.

>

China은 상대적으로 기술력이 낮은 아웃폴딩 기술을 스마트폰에 적용시켰는데 반응은 그리 좋지 않슴니다.고을도 잦고 실용성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지요. 꽉이나 최근 스마트폰의 기술 향상 속도가 크지 않아서 휴대폰 교체 주기가 길어지고 있는데 정얘기 특별하거나 신기한 기술이 아니라면 사람들의 구매욕구를 자극할 수 없슴니다.

>

그런대 삼성에서 제대로 된 인폴딩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출시를 앞두고 있어 큰 이슈가 되고 있슴니다. 물론 펼쳤을 때의 견고함을 유지하기 위해선 어느 정도 두께가 필요하기 때문에 두께에서는 다소 아쉬움이 있지만 상당히 완성도가 높은 폴더블폰이라고 소견됍니다. ​스마트폰이 데스크톱 컴퓨터 성능 레벨에 근접하고 있고 강력한 CPU성능에 멀티테스킹까지 되는 상황이라 폴더블폰의 대형화면은 활용도가 충분히 있다고 봅니다.

이 정도라면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를 자극할 만하지요. ​다만 아직 가격은 큰 의문­가 될 거라 보입니다. 삼성이 출시할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의 경우 200만원 초중반에 가격이 형성될 거라 예상하고 있는데요, 이 가격이면 웬만한 고사양 게임을 풀옵으로 돌릴 수 있는 최상급 데스크톱 컴퓨터를 맞출 수 있는 금액이기도 하죠 ㅠ.ㅠ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 인폴딩 폴더블폰이 성공할 것이라고 소견합니다. 기존의 스마트폰과는 획기적인 변화를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한동안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항시어난 이유는 획기적인 변화가 없었기 때문이지요. ​고작 인터넷 서핑과 카톡, 간단한 게임용으로 사용하는 사람이 대부분인 상황에서 모양은 거기서 거기고 성능만 높여 보아야 별 차이가 없기 때문입니다.

>

제가 갤럭시노트3를 사용하다가 G5를 구매한 이유는 G5의 모듈형 방식이 획기적이었다고 소견했기 때문이기도 했지요.(물론 다음통수를 맞았지만 ㅠ.ㅠ) ​이번 인폴딩 폴더블폰은 이전 모듈형폰보다 더욱더 획기적임. 게다가 모두 획일적인 모양의 폰 속에서 특별함을 줄 수 있는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 요즘은 돈이 없고, 수입이 없어도 겉으로는 과시하고 싶은 욕구를 가진 사람들이 많은 시대죠.(저 역시 그런 개취이…^^;)

>

그보다도 폴더블은 IT계의 오랜 숙원이었슴니다. 폴더블은 그동안 정체되어 있던 기술변이의 전환점이나쁘지않아 다름 없죠. 좀 과장된 비유일지도 모르지만 삼성이 옴니아를 만들었을 때 어린이플에서 애기폰을 출시한 정도의 변이랄까요? 개인적으로 이번 인폴딩방식의 폴더블폰은 큰 성공을 거둘거라 소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