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모와 테슬라 자율주행 차이점 간단 비교

웨이모- 주행 데이터를 얻어서 그것을 분석하는데, 억대연봉을 받고 있는 엔지니어에게 매년 2B달러를 써야 함- 직원들 월급 위해 최근 캐과인다 연금 재단으로부터 2.25B 투자 받소리- 2010년부터 확보한 주행데이터는 고작 20M mile- 상태 : 레벨 4 기반 완전자율주행 시범운영- 솔루션 : 라이다 + 고정밀 맵 + + 인텔칩- : 3 가지 유형의 LIDAR , 5 개의 레이더 , 8 개의 카메라- 모델 : 수년에 걸쳐 여러 엔지니어에 의해 만들어낸 엄청 복잡한 알고리즘​테슬라- FSD를 팔아서 돈을 받고, 주행 데이터를 분석하고, 그 수익으로 엔지니어들에게 월급을 지급- 2B 간단하게 유상증자로 자금 확보 – 매일 20M mile의 주행 데이터를 고객으로부터 받소리- 상태 : 레벨 2 기반 반자율주행- 솔루션 : 카메라 + 레이더 + 딥러닝 + 자체 FSD칩- 센서 : 카메라 8 대, 초소리파 센서 12 대, 전방 레이더 1 대- 모델 : 기이지 처리에 집중하는 상대적으로 몹시매우 간단한 알고리즘​사실관계는 약간 틀릴 수도 있기 때문에 감안하여 판단하길 바라며, 큰 줄기를 보자는 차원에서 비교를 하였다. 가장 중요한 점은 수하의 기술이 우위인가보다는 어느 정도과인 빠르게 경제적인 가격으로 많은 차량에 배포할 수 있느냐라고 의견하다. 웨이모의 경우, 본인들의 솔루션이 있더라도 궁극적으로 Lv. 5 단계에는 이르지 못했고, 그것을 달성하는 것은 굉장히 어렵다고 여겨지기 때문에, 본인들의 솔루션을 팔 수 없다. 왜냐하면 5단계가 아니면, 운전자 입장에서는 본인이 어짜피 엄청 이따금이라도 disengagement를 풀어야 때문에 아무런 경제적 효용성이 없기 때문이었다 운전자 입장에서는 약간 성능을 떨어지더라도 어짜피 본인이 운전에 개입해야 한다면 가성비가 뛰어난 Lv3의 차량을 선호할 수 밖에 없다. 확실하게 웨이모의 솔루션 자체도 굉장히 비쌀 찬스이 높고, 핵심장비로 들어가는 라이다는 거의­ 천만원이 넘는 고가의 장비이기 때문에 일반 차량에 설치되는 순간 어짜피 본인이 개입해야한다는 것을 가정하면 너무 비싼 솔루션인 것이었다 (지난 10년간 20B 이상을 투입한 것을 감안하면 솔루션을 싸고 공급할 찬스은 거의­ 0에 가깝다.) ​그러과인, 이것이 테슬라에게 적용된다면 스토리가 같지 아니하다. 비교적 아침은 비용에 기이 완벽한 FSD 하드웨어를 공급하고 있고, 최적의 시스템을 갖춘 전장 시스템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딥러닝 알고리즘만 성숙해육지, 흔히 배포해버리면 되는 것이었다 그리하여 테슬라 오너 입장에서도 만약 레벨 4 또한는 5가 아니더라도 레벨 3 정도에만 이르러도 굉장히 운전이 편해지고, 그것에 대한 활용도가 급격히 높아지는 것이 알려질 것이 때문에 레벨 5가 되지 않는 이상 상용화가 힘든 웨이모와는 차원이 다른 것이었다 그러므로, 일론 머스크가 계속 FSD complete feature를 공급한다는 것은 운전자가 손을 안대고, 눈도 주시하지 않아도 되는 상태를 스토리하는 것으로 보이며, 이것은 이전에 언급한 3D 라벨링을 통한 기이지 프로세싱을 통해 이루어질 것이 확실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