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검피부이완증과 노안의 원인과 증상, 치료 방법을 알아봅니다 – EBS 명의

>

​​​​||| EBS

>

어 떤 날 갑자기 눈이 침침해지고 잘 보이지 않는다고 느껴질 때, 내 눈은 건강하다고 믿었는데 정직하게 눈도 자신이를 먹는다고 합니다. 100세 시대를 살아가는데 건강하게 지켜야 할 신체 부위, 눈. 노안과 백내장에 대해서 EBS를 통해 알아봅니다.​​​​

>

​​​||| 이 장면 주목!​EBS 명의 포인트 ① 노안은 어느에게자신 온다!

>

외모만 보고는 자신이를 가늠하기 어려운 요즘, 노년의 기준이 점점 늦춰지고 있다고 하는데요. 요즘 UN은 자신이에 대한 새롭게더­럽다 정의를 내렸답니다. 0세에서 17세 미성년자, 18세에서 65세가 청년, 66세에서 79세가 중년, 80세가 넘어야 노년, 100세 이상을 장수노인으로 봐야 한다는 거죠.​​​​

>

마흔다섯 청년은 최신 들어 눈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노안이 올 거라 소견하지 않았는데 책을 읽거나, 숫자를 다루거나 집중도를 요할 때 실수할까봐 우려하는 지경에 이르렀답니다. 병원을 찾아 진단을 해봅니다. ​​​​

>

>

그냥 독서 거리를 30cm에서 40cm로 본다고 해요. 시력검사표 0.5 시력의 기준으로 편한 거리를 측정해 30cm가 넘으면 노안이 시작된 거라고 합니다. 개인차가 있지만 40대가 들어서면 노안은 누구에게과인 생길 수 있는 현상임.​​​​

>

노안은 유연했던 수정체가 유연성이 떨어영토서 오는 것입니다. 글자를 보려 쪼금 거리를 두고 멀리 봐서 적응을 하면 잘 보일 수 있지만 억지로 일을 하려다 보면 근육이 수정체를 항상리려고 노력하니 피로감이 느껴지게 됍니다. 그렇게 노안으로 인해 불편감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

우리 눈은 어떻게 노화가 오는 걸까요. 눈을 통해 빛을 받아들여 시신경을 통해 뇌로 전달하면 사물을 인식하게 되는 겁니다. 눈은 각막(빛을 모아줌), 동공, 홍채(빛의 양을 조절), 수정체(빛을 굴절시켜줌), 망막(상을 만드는)으로 이루어집니다. ​​​​

>

건강한 수정체는 멀리 있는 것과 가까이 있는 것을 구분하여 빛을 굴절시켜 주는데 자신이가 들면서 수정체의 탄력이 떨어져 빛을 굴절시키지 못해 눈이 잘 안 보이게 되고 수정체가 혼탁해져 빛을 잘 통과시키지 못하는 것을 백내장이라 한다. ​​​​

>

100% 퇴행성 안질환은 ‘노안’이고 노안은 누구에게과인 옵니다. 두 번째 빈도 높은 것은 백내장이고 백내장도 과인이 든 만큼 대부분 온다고 하네요. 더 연령대가 높아져 생기는 질환이 ‘황반부 변성’입니다. 또 방수가 내려가는 길이 막혀 ‘’이 생기기도 합니다. ​​​​

>

백내장은 수술 건수가 점점 늘어과인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백내장은 50대 전후에 생기며 천천히 진행되기 때문에 경과를 잘 살펴야 조기진단이 가능해집니다. ​​​​

>

각막은 여러 겹으로 되어 있고 우리 인체에서 유일하게 혈관이 없는 투명한 조직임. ​​​​

>

>

>

한 환자의 경우 심한 근시를 가지고 있어 각막이식수술과 백내장 수술을 동시에 해야만 했읍­니다. 각막 이식을 위해서는 이식할 각막과 떼어낼 각막의 크기를 확실히 맞추는 게 중요합니다.​환자의 혼탁한 각막을 떼어낸 다sound 백내장이 온 혼탁한 수정체를 잘라내고 이식할 각막을 얇은 실로 균형 맞춰 꿰매주면 댑니다. 마지막으로 인공수정체를 넣어주어 수술을 마칩니다. 눈 수술은 어 떤 수술보다 정교한 수술이라 전 과정이 현미경을 보며 진행댑니다. ​​​​

>

각막이식과 백내장 수술을 병행한 수술은 완전히 자리를 잡는 데 1년은 걸린다고 하네요. ​​​​EBS 명의 포인트 ② 눈이 쳐져 불편한 안검피부이완증

>

>

시야를 가리고 몸이 무겁고 불편하면 더 그렇게 느낍니다.​​​​

>

>

안검하수는 눈꺼풀 올리는 힘이 약해져서 생기는 질환입니다. 선천적인 원인도 있고 퇴행성 원인도 있습니다. 노화로 인해 피부가 처져서 생기는 질환을 안검피부이완증이라 합니다. ​​​

>

눈꺼풀 들고 보았을 때 잘 보인다고 이이야기할 정도로 생 활에 불편감을 주는 경우 수술적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눈꺼풀 피부는 굉장히 얇은데 습관적으로 눈을 비비면 눈은 더 잘 항상어자신 쳐질 수 있고 눈꺼풀이 뭉쳐 피부 짓무름이 일어자신 염증을 유발하게 된다면 수술을 권할것이다.​​​

>

수술은 눈꺼풀을 적게 자르면 눈이 떠지지 않고 반대로 당신무 많이 자르면 눈이 감기지 않기 때문에 수술 범위를 신중히 정해야 한다. 사람 눈이 양쪽이 다르기 때문에 수술 후 비대칭이 될 수 있으므로 최대­한도 양쪽 균형을 맞춰 자리를 잡대단히어야 한다.​수술은 부분마취로 진행됩니다. 자를 범위를 정했으면 그 선에 맞춰 피부를 잘라내고 안검하수의 경우 눈 안쪽을 잘라내지만 안검피부이완증은 겉에 있는 피부만 잘라내면 됩니다. 덮여서 잘 보이지 않던 피부를 전체 잘라냈슴니다. ​​​

>

일어본인 앉았을 때의 눈의 모양이 중요해 수술 마무리하기 전에 앉기도 하네요. 눈의 모양, 움직이다, 깜빡이다 등을 최종 확인하고 세심하게 봉합해 줍니다. 1­주일 후에 실섭취을 뺄 수 있답니다. ​​​

>

눈꺼풀이 가려져 답답하고 짓무름이 심했었는데 최근은 시원하게 트인 눈으로 잘 보이시겠네요. 이 수술은 미용을 목적으로 한 것은 아니지만 확실히 보다 젊은 인상을 되찾을 수 있게 되었니다.​​​​EBS 명의 포인트 ③ 노안교정수술 해도 될까?

>

40대 중반의 나이에 노안이 올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음니다. 어르신들이 돋보기안경을 쓰고 책이나 신문을 볼 때 그런가 보다 했고 젊어서 라식수술을 받았기 때문에 생각하지도 못했는데 병원의 진단은 노안이네요. ​​​​

>

노화를 부정하고 싶은 감정에 노안교정술을 살짝 물어봤슴니다. 100세 시대를 사는데 70세쯤부터 노안이 오면 좋을 텐데 이 젊은 자신이에 노안이라 다시 돋보기를 써야 할것이다니요. ​​​​

>

그런데 김만수 안과 전문가는 건강한 수정체를 희생시키면서 노안을 교정하는 것을 권하지 않습니다. 태어자신면서 건강한 수정체와 인공수정체는 그 질이 다르기 때문임. 수정체가 망가져서 피치 못하게 선택하게 된다면 어쩔 수 없지만 약간의 노안이 왔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건 어떨까요. ​​​​

>

한편 젊어서부터 안경을 써왔던 환자분이 백내장을 진단받았음니다. 현재에도 다초점 안경을 끼고 있는데 혹시시 안경을 벗을 수 있는지, 다초점 인공 수정체로 노안교정수술을 받으면 어떨지 문의한다.​돋보기본인 안경은 마소음에 안 들면 새 걸로 갈아 끼울 수 있지만 다초점 인공수정체는 한 번 넣으면 갈아 낄 수가 없어 어려움이 있다는 점에 대해 환자에게 충분히 설명한다. 예민한 분들이 있어 돋보기 기능까지 있는 다초점 인공 수정체가 잘 맞지 않는 경우도 있다고요.​다행히 환자분은 다초점 안경을 쓰고 오래 적응해 왔기 때문에 이 경우에는 무리가 없겠다는 판단을 하게 댑니다.​​​​

>

노안과 백내장을 함께 진단받은 경우에 백내장 수술을 받으면 가까운 거리에 대해 다시 돋보기를 써야 한답니다. 이 사고를 해결하는 것이 다초점 인공 수정체입니다. 다초점 인공 수정체는 적응 기간이 단초점 인공 수정체보다 더욱더 길다보니 모든 사람에게 다초점 인공 수정체를 권하지 않으신다 합니다. ​​​​

>

다초점 인공 수정체 삽입 백내장 수술은 일반 백내장 수술과 과정은 똑같지만 새로 넣는 인공수정체가 다초점 기능을 가진 것만 다릅니다. 단초점 인공수정체의 경우 멀리 있는 물체는 선명하게 보이게 하지만 가까운 물체에 대하여 흐릿하게 보일 수 있는 단점이 있읍니다.​이를 보완한 것이 다초점 렌즈입니다. 수정체 그다음에 도수가 서로 다른 미세한 층이 과인누어져 있어 가깝고 멀리 있는 물체가 전체 잘 보인다는 장점이 있지만 눈부심이과인 어지러움이 있을 수 있고 단초점 렌즈에 비해 선명도가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을 수 있읍니다. ​​​​​EBS 명의 ||| 어떻게 보셨과인요?

>

우리 눈은 한결같을 거라 생각했는데 눈의 노화를 깨달으면 서운할 수밖에 없습니다. 주름을 지우고 싶고 흰머리를 감추고 싶은 것처럼 눈의 노화도 인정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그러나쁘지않아 우리의 노화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더 나쁘지않아은 삶의 질을 위해 선택을 해야 할 때가 올 수 있을 겁니다. 가능한 건강하게 관리하고 노화가 시작되었을 때 필요한 치료를 적절히 하는 것의 중요성을 깨닫습니다.​노화도 방치하지 말고 적극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을 노안을 교정하고 새로운 청춘을 맞으신 듯 환하게 웃으시니 심히 그렇게 느껴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