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도마의 보컬 김도마(본명 김수아)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28세 인디 가수 김도마 별세향년 28세. ●애도의 물결 이어져 인디

 인디 가수 김도마가 사망.향년 28세.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면서 인디밴드 도마의 보컬 김도마(본명 김수아)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28세. 인디밴드 토마의 보컬 김토마(본명 김수아)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28세.

도마 기타리스트 건우는

20일 SNS를 통해서

‘도마 멤버 김도마 님께서

세상을 떴다”고 적고 있다.

건우는 “어제 상황이

정리를 못하고 주변 몇 명에게만

연락을 드렸다”며

“김도마(김수아) 언니가

세상을 하직했다.

아마 월요일 전주에서

장례를 치를 것이라고 전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수 있습니다>

도마는 2015년 8월 데뷔

EP 「도마 0.5」를 발매했다.

돈도 만든 앨범이다.

그러다가 2017년에 냈던

정규 1집 ‘이유없이’

나는 섬으로 갈 거야

2018 한국대중음악상 포크

부문 음반상 및 노래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도마는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 5회차

엔딩곡 ‘휘파람’에도

참가한 적이 있다.

그는 2집을 준비하고 있었다.

도마의 갑작스런 죽음 소식에

가요계와 팬들의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