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갈비축제 개막 2019 봄 강

 춘천 닭갈비 축제에 간다. 개막식에 미스트롯 멤버가 나온다 蕂~ ♪

2019.6.11

오늘은 #춘천 닭갈비 개막식 날.#춘천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는 #닭갈비다.해마다 축제가 벌어지며 이번 #닭갈비축제 개막식 공연에는 인기를 모았던 TV 프로그램 #미스트롯 송가인 ·지원·숙행 등의 축하 공연이 펼쳐진다고 한다.

일 때문에 함께 갈 수 없는 #미스트롯 애청자인 엄마를 위해서라도 카메라에 담아 보여주겠다고 맹세해!! 서둘러 닭갈비 축제장에 들어갔고, 일이 끝나기가 무섭게(PM6:00) 급하게 달려갔다.남편과 윤과 나와 내 남동생!

공연은 6월 11일 화요일 PM 7:30부터!

(윤도 돌 하나 들고(?) (내려놓으라는 말을 듣지 않아도 그냥 놔두었더니 슬쩍 바닥에 내려놓았다는) 열심히 손뼉을 치며 송가님 노래를 듣는 중! (노래 참 잘한다… 소름)

젊은 사람보다는 나이 드신 분이 훨씬 많았고 앞좌석에는 팬클럽도 와 있었을 뿐 아니라 의자 사이의 통로까지도 사람들로 가득 찼다.
이건 내가 어렸을 때 아이돌 공연 갔을 때 모습과 비슷했다.(누구는 안 가르쳐줘!) 안물안군!
근데 윤이 있는 분 옆에는 자리 놓고 이러쿵저러쿵 다투기도 하고…욕설도 오갔다.매너를…
안쪽으로 파고들려는 사람과 그것을 저지하는 사람과의 충돌.
#홍자 형까지는 못 보고 #송가인 형만 보고 가야지. 너무 생각났어.

최고의 송가인이랑 정말 노래를 너무 잘해서…

닭갈비 축제 너무 신난다.소름돋았어!!

일위의 위엄

미스트롯 1위
아담한 사이즈의 송가인님! 노래를 정말 소름끼치게 잘하셨다는…. 정말 소름이 끼쳤다;; 홍자님을 못본게 조금 아쉬웠는데 원래 많은 사람들 속에서 보기가 힘들었을것 같아 마음을 내려놓았다.
사람이 너무 많아서 빠져나오기도 참 힘들었다고 한다…)

송가인씨를 마지막으로 우린 힘들게 밖에 나갔고, 남편은 일정이 있어서 서둘러 먼저 갔고, 나와 동생 윤은 온김에 닭갈비 먹으러 고고!

했는데… 줄이 이렇게 길다니…
우리는 명동 닭갈비였나?어쨌든 그곳에서 2030분을 기다렸다가 들어갈 수 있었다.아주 분주하고 동치미에 동치미도 맛이 없고 양도 적은 듯하고 맛도 그저 그렇고.
[#닭갈비 축제에서 먹는 것이 아니라 직접 방문해서 가게에 가서 먹는 것을 강력히 추천한다.))
매번 닭갈비 축제에서 느끼는 건데 진짜 별로다.
별로인데 굳이 오면 닭갈비를 먹고 가야 한다는 아이러니한
닭갈비 축제에 가다.
불꽃놀이 대회
닭갈비를 먹는 동안 #불꽃빵빵. 좋은 자리를 한번 잡아보고 싶었는데 먹다가 폭발하고 말았다.
윤정환은 불꽃놀이를 할 때마다 하는 말이 있다. “엄마, 저거 봐. 우리한테 와서 빨리 피해.
이 순수한 영혼 같으니까…
닭갈비를 먹고 있는데 엄마가 왔다.

둘러보면서 음악공연하고 보고 있었어항상 닭갈비 축제에 공연하러 오시는 분들! 어머니는 윤이랑 같이 1.000원을 넣고 오셨는데…

저기 오른쪽에 검은 옷을 입은 여자분이 공연하시는 분들께 다가와서 춤을 추고 계셨다는…
매너는 지켜주시면

즐겁게 보고, 오늘도 변함없이 불빛이 자꾸 나오고, 노래가 자꾸 나오는 장난감을 10.000원 주고 사고, 즐겁게 집으로 돌아가는 길.

닭갈비 축제가 끝난 지금 우리 집에는 빛과 노래가 흐르는 바람개비 2개와 도라에몽까지 3개가 있다.
정말 시끄럽지만.. 어쩔 수 없다

오늘 하루도 정말 즐겁게 보내셨네요.닭갈비 축제에서 제일 맛있었던 그 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