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천사같았던 상냥함 이딸 개그맨 박지성 얘기

 ◆ 박지성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뉴스에 나온다. 사실 관계가 더 뉴스에 나오는데

고교 시절 피부과 오진으로 6번이나 필링을 받았다. 너무 아파서 고등학교 때 휴학했고 때 재발해서 얼굴에 아무것도 바를 수 없게 됐어.

고 TV에서 언급했다고 한다. 즉 햇빛 알레르기로 햇빛에 나가면 진물도 나고 화장도 못할 정도여서 사고가 나기 열흘 전에 수술까지 한 상황이라는 것이다. 평소 가족과의 , 특히 어머니와의 관계가 돈독해 결국 어머니와 함께 자살한 것을 보면 정말 가슴이 아프다.

언제나 모친의 이야기를 화제로 올리고 트윗을 했다.고려대 출신으로 싫어하는 과목이 국어인데 국어교사 자격증이 있고, 하던 일 중에 제일 잘한 것이 아이들 우스갯소리라고 개그맨이 자기한테 딱 맞는다고 재치를 자랑했는데…

이런 유명 연예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은 없어야 할 것 같다. 생전에 어머니가 대학에 가면 남자친구가 생긴다는 말을 한 것이 개그거리가 됐고 얼굴로 개그맨이 할 거면 왜 공부하고 대학에 갔느냐는 얘기도 자주 했다.

자학 개그다. 내 눈에는 오빠랑 찍은 어릴 적 짤만큼 공주요 천사다.
하늘나라에서 편안함을 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