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방법에 대하여 갑상선암 종류와

 

갑상선암 갑상선은 목에 위치한 내분비 기관으로, 우리 몸의 대사를 조절하는 역할을 합니다. 여기에 생긴 혹을 갑상선 결절이라고 하며, 이 중 악성 결절을 갑상선암이라고 합니다. 갑상선암은 다른 암보다 전이가 느리고 예후도 좋은 편이기 때문에 ‘착한 암’이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 여성 암 1~2위를 차지하고 있어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전이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조기에 발견하여 적절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갑상선암의 초기 증상으로 목에 이물감이 생기거나 결절이 닿거나, 연하 곤란, 목소리의 변화 등이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을 느끼면 즉시 병원을 내원하여 반드시 검사를 받아 보십시오.

갑상선암의 종류-유두암 유두암은 전체의 8~9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림프관을 통해 전이되어 경부 림프절증으로 발전할 수도 있지만, 그 이상으로는 전이되기 어렵습니다. 갑상샘암 중에서 가장 예후가 좋은 암이에요. 그러나 미만성 경화성 변종이나 키가 큰 세포 변종, 원주 세포 변종 등은 재발률이 높고 예후가 좋지 않습니다.-여포암, 여포암은 갑상선암의 약 10%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예후가 좋은 편에 속합니다. 그러나 혈관을 통해 폐와 뼈, 뇌로 전이될 수 있으며 수술 전 양성종양인 여포선종과 구별이 쉽지 않아 진단이 어렵습니다.- , 수질암은 갑상선암의 1~2%를 차지하며 여포암과 유두암에 비해 생존율이 낮은 편입니다. 수질 암은 유전적인 영향이 높은 암으로 가족력이 있는 경우 규칙적인 검사가 필요합니다.- 미분화암은 전체 갑상샘암 중 0.2~3%를 희귀암으로 주로 60대 이후에 발병하며 예후가 매우 나쁜 편입니다.

감상선암 검사방법 – 혈액검사(갑상선 기능검사) 혈액검사를 통해 갑상선 (T3, T4)과 갑상선 자극 호르몬(TSH)을 측정할 수 있습니다. 혈액검사는 보통 갑상선 질환의 첫 번째 검사에 속하며, 혈액검사 결과가 정상이라고 해도 갑상선에 아무런 이상이 없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갑상선 결절은 호르몬의 이상을 동반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입니다.

검사, 초음파 검사는 초음파를 이용하여 갑상선의 내부 구조와 형태를 알 수 있습니다. 초음파로 결절의 크기와 모양을 확인하고 특성을 알 수 있지만, 초음파 단독 검사만으로는 갑상선암을 진단할 수 없습니다. 악성 결절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미세침 흡인 세포검사 또는 총생검 조직검사를 실시합니다.
– 전산화단층촬영(CT)과 자기공명영상(MRI)갑상선과 주변 조직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시행합니다. 특히 가슴 안쪽, 목 뒤쪽의 림프 등 인근 병변이 의심되는 경우에 도움이 됩니다. 주로 갑상선암으로 진단되는 경우 수술 범위를 결정하거나 수술 후 재발 여부 등을 관찰하기 위해 사용합니다.
– 미세침 흡인 세포검사에서 갑상선의 혹이 양성인지 악성인지를 확실하게 확인하기 위해 세포검사를 실시합니다. 가는 주사 바늘로 그 부위를 찌르고 소량의 세포를 얻어 현미경으로 확인합니다. 한 번의 세포 검사로 암의 유무를 확인할 수 없는 경우는 반복 검사나 조직 검사를 실시합니다.
– 조직검사 세포검사 결과가 불분명한 경우 굵은 바늘을 이용하여 일부 조직을 채취하여 검사하는 방법입니다. 조직검사를 통해 8~90%는 암 여부를 정확히 알 수 있지만 보다 확실한 검사결과가 필요할 때 활용되며, 때때로 수술칼로 외과적인 절제 생검도 시행합니다.

#잠실갑상선 #송파갑상선 #아산유외과 02-489-2114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