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암수술후기]여포암/전이有, 약5센티 결절/수술 박정수교수님

갑상선 여포암 수술을 받은 지 6개월이 넘었네요.~혹시 저처럼 아쉬운 시기를 놓치는 분들이 있을까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립니다.처음 소음 갑상선이 의심된다는 말을 듣고 집 근처 ㅇㅁ 병원에서 진료를 했습니다.1cm정도의 결절이 있어서 만약을 위해 조직검사를 해보라고 해서 조직검사를 했는데 양성과 자신이 있어 다음 2년마다 추적검사를 해보면 된다고 해서 계속 ㅇㅁ 병원을 다니면서 추적관찰을 했습니다(그 후 몇년..그동안 1센치를 조금 넘었었던 혹시 이 4센치를 넘어서 거의 5센치 커졌지만 다니던 병원에서는 조직검사도 양성, 초소음파 검사결과도 결절이 크지만 모양이 예쁘고 별반 문제가 없다는 내용이었습니다(보통 암은 결절 모양이 울퉁불퉁하지만 제 결절은 제가 봐도 매끄럽고 둥근 형태였습니다) 약 5센치의 양성결절, 암이 아니라 그저 괜찮다고 했습니다만, 요즘은 사이즈가 크기 때문에 소음을 보는 사람마다 목이 부어있었습니다.왜 그러냐고 물으니 그것도 스트레스무엇보다 목에 이물감이 있었고 결절 있는 부분이 따끔따끔 아프다는 느낌이 들었다.그런 의심을 갖고 있던 찰자신에게 내가 진료하고 있던 병원이 트러블에 휘말려 다른 대학병원으로 진료를 변경해야 한다고 소견했어요.그래서 ㅅ, ㅇㅅ,ㄱㄴㅅ 총 3곳에 전문의와 산다소움을 했습니다.처음부터 세 군데 병원에 가려던 건 아니었어요.왜냐하면 바로 당시까지 저는 갑상선암이라고 소견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럭저럭 다른 병원을 알아보려고 했기 때문입니다.처음에 방문하신 병원에서는 저에게 다빈치수술(옆로봇수술)을 추천해 주셨습니다. 제가 이전에 병원에서 가지고 온 자료를 보고 결절이 크지만 그다지 사건이 되지 않자 병원과 같은 소견을 주셨습니다.수술은 자기 이물감이 심해서 미용적으로 스트레스가 쌓이면 다빈치로 하자구.빈치로 하면 겨드랑이 로봇이 수술을 하기 때문에 결절만 제거하고 갑상선의 기능은 모두 살릴 수 있다고 했습니다.바로 당시까지는 제가 당연히 암이 아니라고 소견을 했기 때문에 수술을 해서 목에 칼자국이 그대로 싫었습니다.어떻게 해서든 사는 것이 좋은 것인지, 아니면 칼이 없는 다빈치 수술을 받는 것인지 느끼면 집으로 돌아갔다.그래서 그날부터 갑상샘 수술 후기를 검색했다.어떻게든 이대로 살까, 아니면 다빈치 수술을 할까.그런데 후기를 읽고 있었더니 다빈치 수술 후유증으로 수술한 어깨 쪽 마비 등이 나왔습니다.나는 테니스를 잘 치지 못하지만 테니스가 괜찮은 테니스인으로 혹시 내 체육을 못하게 되면 어쩌나 하는 두려움이 생겼다.근데 목에 칼자국이 더 싫었어요그래서 다시 검색을 해서 이번에는 다른 병원에 갔습니다.그곳에서는 저에게 고주파로 젓가락을 태워 크기를 줄이는 수술을 추천해 주었습니다.저처럼 크기가 크지만 양성으로 수술 후 흉터로 느끼는 사람에게 추천하는 수술의 비결이라고 하셨습니다.제가 잘 이해했겠지만.. 뜨거운 바한시? 주사? 왜 결절을 자꾸 꽂아서 태우는 거야?그래서 한 번 뿐만 아니라 크기가 작아지는 과정을 보면서 3~4회까지 진행할 수 있다고 했어요.로봇 수술도 싸지 않았는데 고주파는 여러 번 하니까 서너 번 진행하면 그 비용이 로봇과 비슷해 자기보다 비쌀 겁니다.일단 비용은 추후 소견하기로 하고 정확히 최소 흉터로 최대 효과를 내는 비결을 선택하기로 했다.정내용 그대로 두면 흉터 없이 가장 큰 효과니까요.그래서 갔다와서 이번에 고주파 치료에 대한 감상검색… 많은 분들이 고주파는 결절이 언젠가 또 커지네요.. 만약 암이였다면 스스로 치료가 더 힘들어진다는 등…또 머릿속이 복잡했다. 아, 어쩌자는 내용인지 가는 병원마다 수술 비결에 대한 소견이 달라서 제 머리는 점점 복잡해지고 있어요. 대부분의 갑상선 후기를 다 읽었고, 느낄수록 알 수 없었습니다.그렇게 명의라는 프로그램에 갑상선 명의로 온 박정수 교수를 만나고 싶다는 소견을 했다.예약을 하고 4개월을 기다려서야 박정수 교수님을 만났어요.진료 오전날 예약을 하고 나서도 1시 이상 기다렸다가 교수님을 만났습니다.교수님이 갑상선 분야에서 얼마나 자기 명성이 높은 분인지 몸으로 느껴져요.~너무나 많은 환자들을 봐서 유명한 교수님이라 제가 신경써줄수있을까 하는 의문도 조금 들었지만, 저를 만나기 전이지만 매우 유명한 분이라는 소견에 긴장감을 느끼고 들어왔습니다.작고 인자한 모습의 박정수 교수님이 제 첫인상입니다. 제가처음으로갑상선결절의발견부터박정수교수님까지총4명의대학교수를만났습니다.한마디로 말하면 유일하게 박정수 교수만이 감동진료였습니다.너무 많은 환자를 봐서 힘들 텐데요. 제 결절을 손으로 찬찬히 만져보시고 초소음파를 보면서 처음으로 제가 왜 이물감이 심한지 명쾌하게 설명해 주신 교수님입니다.나의 결전은, 육안으로 보이는 혹시나 안쪽의 식도를 향해 혹시, 내가 와 있는, 보이는 것보다 안쪽의 혹시나 식도를 누른다는 내용을 해 주었습니다.기존 교수님은 제가 이물감에 대해 물어보면 약 5센티미터인데 이물감이 없으신가요? 이런 답을 주셨는데, 박정수 교수님은 갑상선의 인체 모형으로 우물 내용을 자세히 설명해 주셨습니다.제가 어떻게든 이대로 추적 관찰을 하고 살 것인가, 다빈치 수술, 고주파 수술 중의 흉터가 적고, 효능이 좋은 치료를 할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나를 가만히 보고 있으면…(잘 들어라..) (눈빛으로 내용을 쓰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5cm면 조직검사는 무의미하다고 쓰고 있습니다.)조직검사 결과 양성이 저와도 펼쳐보면 암이 많다고 하면서 저에게 처음으로 암임을 말하기 시작한 편입니다.기존 병원에서 항상 양성이다.결절 모양도 예쁘니까 어떻게 살아. 미용적으로, 그렇지 않아도 수술은 필요 없다. 이런 얘기만 듣고 처음 암이라는 얘기를 들으니 심장이 두근두근하더라구요(갑상선암도 암이냐고 하시는 분이 계시는데… 소견보다 갑상샘암으로힘든 분들이 많아요. 그런 내용을 삼가 주셨으면 합니다) 저 역시 어떤 갑상선암이지만, 암이라는 소음에 매우 놀랐습니다.물론 암이기 때문에 단정할 수는 없지만, 교수님이 보는 한 저는 일단 정확하게 수술을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 고주파, 다빈치 수술 중에서 기존의 갑상선 기능을 살려서 흉터 없이 최대 효과를 얻는 수술을 하고 싶다고 했더니… 즉시 여기에 (제 결절을 가리키며) 왜 옆으로 돌아가느냐고 하셔서… 교수님을 직접 절개하는 것을 추천합니다.’라고 말했어요. 그래야 수술의 시야가 더 정확하게 확보되고 수술에도 좋다고.그래서 저 같은 경우에는 갑상선 기능을 살려야 해요… 반절제해서 자기가 오면 정내용 성공적이고 완전절제가 될 확률도 많다고 말씀하셨습니다.흉터가 싫고 고주파, 다빈치를 느꼈는데 암 절개 흉터 전절제 정내용 상상도 못한 얘기를 들으니 정신이 멍했다.진료를 마치고 자신이 왔다가 잠시 보-!로 했습니다.박정수교수님의 수술(박정수교수님의 수술은 역시 3~4개월 대기)의 예약을 잡고 교수님께 수술을 맡기기로 하였습니다. 왜냐하면 저의 죽음을 가장 많이 만져보시고 가장 자세히 설명해 주신 교수님께 신뢰소음이 생겼기 때문입니다.그러니까 이건 수술해야 해요! 라고 처음에 딱 잘라 내용을 써주신 분이셨습니다.물론 아와지도 수술 전까지.혹시, 만약 큰 암이 아니라면, 마구 목에 흉터만 남게 되지 않을까?그럼 어떻게든 다빈치 로봇이 더 맞는 거 아니야? 의심과 많은 갑상선 후기에서 정내용 심정이 힘들었습니다. (모든 갑상선 후기는 다 읽은 것 같습니다/저처럼 느끼는 누군가에게 이 후기도 도움이 되십시오.) 그래서 3개월 후 갑상선 수술을 받고 여포암 진단/림프절 전이 진단을 받았습니다.② 여포암-10%를 차지한다.- 40세 이상의 중년 여성에서는 흔히 발생합니다. – 주변 림프절 전이 빈도는 오전에 자신의 혈관을 따라 전이되며 주로 뼈, 간, 폐 등으로 전이된다(20%) – 10년 생존율은 70~90%였습니다. [네이버 지식백과] 갑상선암의 완치율은 어느 정도 자신이 있는 것입니까? (중앙대병원 건강칼럼) 오한시날은 여기까지 작성하고 수술과 수술 후 , 관리 등은 뒷글을 쓸게요.갑상선 질환이 있는 분들 파이팅! 해주세요~ 제 후기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아~!! 저 요즘 잘 지내고 있어요.^^www

>